100년사 바로가기
사진갤러리
   

비번분실
  홍성초등 남57,여48회
커뮤니티


재향회장  유병천
  010-3481-0216
재향총무  최동영
   010-9292-9322

재경회장  박세흥
  010-4384-6011
재경총무  강현자
  010-4606-8971
길섭친구가 보낸 카톡글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자 박세흥        
작성일 2019/08/23
ㆍ조회: 81  
길섭친구가 보낸 카톡글
이건 귀한 사진입니다.
평생토록 보기 힘든 장면!

http://m.cafe.daum.net/gimdeoksong/T3an/256?q=%E2%98%85%ED%8F%89%EC%83%9D+%EB%B3%B4%EA%B8%B0%ED%9E%98%EB%93%A0+%EC%9E%A5&sns=kakaotalk

봐도 봐도 신기해요~~🎇긍정은 위대하다🎇

어느 마을 다리 밑에는
걸인 두 사람이 살고 있었습니다.
그 다리 입구 쪽에는 기념 비석이 세워져 있었는데 거기에는 다리를 세우기 위해
기부한 사람들의 이름이 새겨져 있었습니다.

​한 걸인은 그 기념 비석에 침을 뱉으며
언제나 욕을 해댔습니다.
​"에이 양심도 없는 놈들 돈 많은 것들이 생색내기는."
​그러나 한 걸인은 늘 이렇게 말했습니다.

​"그래도 참 고마운 사람들 아닌가.
우리에게 비를 피할 수 있도록 해주고
많은 사람을 건너가게 해주니 말일세.
나도 언젠가 이 사람들처럼 좋은 일을 할 수
있다면 좋을 텐데."

​​그로부터 30년이 지난 후
그 다리 옆에 새로 큰 다리가 세워졌습니다.

그리고 기념 비석에 새겨진 이름 중엔 늘 고마운
마음을 가졌던 그 걸인의 이름도 들어 있었습니다.
​​그는 넝마주의를 시작하여 열심히 일하여
마침내는 건재상을 경영하는 부자가 되어
기부하였던 것입니다.

그러나 침을 뱉으며 항상 욕을 했던
다른 걸인은 여전히 그 다리 밑에서 살고 있었습니다.

​긍정의 힘은 위대합니다.
내게 주어진 고난과 역경에 지배당하지 않고
모든 것에 감사하는 마음으로 하루를 시작할 수
있다면 우리의 삶도 분명 행복해질 것입니다.

  《오늘의 명언 》

사람은 행복하기로 마음먹은 만큼 행복하다
.

                       -에이브리햄 링컨-http://m.blog.daum.net/jmu3345/1743
🔯꿈꾸다 가는 인생

이 세상에 인연따라
잠시 왔다가
인생살이 마치고 나면
그 누구할것없이 다 그렇게 떠나야 하는 삶이 아니던가요.

냇물이 흘러 강으로 가듯이
우리네 인생도
물흐르듯 돌고 돌다
어느 순간 멈추어지면
빈손으로 베옷 한 벌 입고 떠나야하는
삶이 아니던가요.

여보시오!! 나그네님들~~
부모님의 초대를 받고
이 세상에 왔지만
이 생에 인연이 다하면
돌아가야 하는 법이거늘.

길어야 몇 십년
잠시 살다가는 인생
서로 사랑하며 살아요 !!

몇 백년 사는 인생이라면
이별도 해보고 미워도 해보고
살아 보겠지만
이땅에서 한번떠나면 두번 다시 못 볼 인연들이 아니던가요.

여보시오!! 나그네님들~~
세월이 어렴픗이 흘러간 뒤에
그리워 한들
무슨 소용 있겠습니까?

사랑하는 인연이 있다면
더 많이 사랑해 주고
비로소 꿈을 깨는 날
숨이 막힐듯 저려왔던
외로움조차 모두 버리고 떠나가야 하지 않던가요.

이제 부터라도
하고픈것 다하고
먹고싶은것 다먹고 
가보고 싶은곳
다 가보면서 즐거웁게 살아요. 
.........................
순쉬운 건강법
http://m.blog.daum.net/yh229266p/578
눈을 뜨고 아침을 맞이하면
천사같은 예쁜 사연을 보내주는  지인들께... 언제나 감사한 마음입니다. 좋은 인연으로 남았으면 하는 바램을 가져봅니다💕

행복과 사랑이 넘치는...
새로운 모습을 살 수 있는 오늘이었으면 좋겠습니다.

다들 오래 살고 싶으십니까?
오래 사시려면
중국 지도자를 참조하세요!?

담배는 피웠으나,
술은 마시지 않았던
린바오[林彪]...63세 사망

술은 마셨으나,
담배는 피우지 않았던
주은래[周恩来]...73세 사망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웠던
모택동[毛泽东]... 83세 사망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우고,
카드도 즐겼던
등소평[邓小平]... 93세 사망

술도 마시고,
담배도 피우고
카드도 즐기고,
첩도 있었던
장학량[张学良]...103세 사망

술도 안 마시고,
담배도 안 피우고,
카드도 안하고,
여자친구도 없고,
오직 좋은 일만 한
레이펑[雷锋]...23세 사망

우째 이런일이.......

이제부터 남은 삶은 다들 알아서 사십시요~
ㅋㅋㅋㅋㅋㅋㅋ

💍이것이 人生이다💍

살면서는
돈이 없어 못쓰고
죽을땐 다 못쓰고 죽고..

콩나물값 아껴
주식투자 한방에 털어넣고,

자식 키울땐
희망이 서울대
키워보니 맘대로 안되고

젊어서 돈 벌땐
아끼느라 못먹고
늙으면 이가 션찮어 못먹고

직장다니는 며느리 얻어
자랑했더니...
늦팔자 애보느라 골병이고

어쩌다 자식한테 용돈타면
탈탈 털어
손자 신발 사주기 바쁘고

자식 효도관광 고맙지만
다리가 후들후들~
뼈다구만 아프고..

손자 안볼땐
눈빠지게 보고싶고
와서 뺑뺑이칠땐 정신사납고

그러다 아퍼
병상에 눕게되면
갈곳은 딱 한군데
창살없는 요양원이 바로 감옥입니다.


어쩌다가 어디서
용돈 몇푼 타거들랑
부디 내몸위해 쓰고~

워쨌든 건강하게 삽시다💪💪💪

소탈한
친구를 만나면

나의 속됨을
고칠 수 있고,

통달한
친구를 만나면

나의
편벽됨을
깨뜨릴 수 있고,

박식한
친구를 만나면

나의
고루함을
바로 잡을 수 있고,

인품이
높은
친구를 만나면

나의
타락한 속기를 떨쳐버릴 수 있고,

차분한
친구를 만나면

사치스러워져 가는 나의
허영심을

깨끗이
씻어낼 수 있다.

친구는
모든 면에서
나의 스승이다.

좋은 친구를 원한다면

내가 먼저
좋은 친구가
되어 보자.

오늘도
멋진 친구
멋진 만남을 위해

최선을
다해 살고

항상
함께여서 감사하고 행복합니다.

🌻정겨운 우리의 민속화

http://m.blog.daum.net/yeongho1836/452

  0
5000
FILE #1 .
FILE #2 .
FILE #3 .
FILE #4 .
FILE #5 .
FILE #6 .
FILE #7 .
FILE #8 .
FILE #9 .
FILE #10 .
윗글 2019년 가을소풍(선유도) 지출내역
아래글 유머로 배우는 역사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동창연락처 미확인 명단 [16]+6 관리자 2010/11/02 4472
재경 동창회 회칙 박세흥 2012/03/31 4295
678 세가지 얘기 박세흥 2019/10/19 1
677 김현원 친구한데 받은 카톡글 박세흥 2019/10/19 1
676 2019년 가을소풍(선유도) 지출내역 박세흥 2019/10/13 22
675 길섭친구가 보낸 카톡글 박세흥 2019/08/23 81
674 유머로 배우는 역사 박세흥 2019/08/11 80
673 박정희와 김일성의 가족사진 박세흥 2019/07/25 136
672 개의 여러가지 표정들 박세흥 2019/07/09 160
671 한국인이라면 꼭 읽어보길 바래며 박세흥 2019/07/08 148
670 아내의 7 종류 박세흥 2019/07/07 137
669 변강쇠의 정력 박세흥 2019/07/07 126
668 6.25 전쟁의 5가지 기적들(김진홍 목사) 박세흥 2019/06/29 159
667 대한민국에서 남자로 사는 불편함 박세흥 2019/06/18 188
666 멋진 石 藝術 박세흥 2019/06/03 170
665 정채식친구로 부터 받은 카톡 글(자존심이란?) 박세흥 2019/05/14 200
664 감동적인 글 모음 박세흥 2019/05/10 215
663 장승희 친구가 보낸 카톡글(고장없이 가는 세월) 박세흥 2019/05/08 207
662 길섭친구가 보낸 카톡글(5월의 장미) 박세흥 2019/05/08 199
661 최동영 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여러가지 얘기 박세흥 2019/04/23 240
660 2019년 봄소풍(부여낙화암, 예당출렁다리)비 지출 내역 박세흥 2019/04/23 239
659 길섭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유머 3가지 박세흥 2019/04/02 278
658 쌀과 보리의 궁합 박세흥 2019/04/01 291
657 과적의 재주꾼들 박세흥 2019/03/21 312
656 인생명언 박세흥 2019/03/17 314
12345678910,,,28
홍성초등학교 남57회,여48회 동창회
관리자 이택구, tg545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