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사 바로가기
사진갤러리
   

비번분실
  홍성초등 남57,여48회
커뮤니티


재향회장  유병천
  010-3481-0216
재향총무  최동영
   010-9292-9322

재경회장  박세흥
  010-4384-6011
재경총무  강현자
  010-4606-8971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배려와 균형 )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자 박세흥        
작성일 2020/01/08
ㆍ조회: 165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배려와 균형 )
💕 배려와 균형 💔

옛날에 기어다니는 앉은뱅이가 있었습니다.
추운 겨울밤이면 얼어 죽지 않으려고 남의집 굴뚝을 끌어안고 밤을 보내고, 낮에는 장터를
돌아 다니며 빌어 먹으며 살아 갔습니다.
그러다 어느날 장터에서 구걸하는 맹인을 만났습니다.

동병상련의 아픔이 있었기에 두사람은 끌어
안고 울면서 같이 살기로 하였습니다.

앉은뱅이는 맹인에게 자기를 업으면 길을 안내하겠다고 하였지요.

맹인이 앉은뱅이를 엎고 장터에 나타나면, 서로 돕는 모습이 보기가 좋았던 사람들은 두사람에게 넉넉한 인심을 보냈습니다.

그러자 빌어먹고 살지만 예전 보다는 살기가
좋아 졌지요.

보는 놈이 똑똑하다고 하더니, 점차 앉은뱅이는 맛있는 음식은 골라먹고 맹인에게는 음식을 조금만 나누어 주다가 보니 앉은뱅이는 점점 무거워지고, 맹인은 점점 약해져 갔습니다.

어느날 두사람은 시골 논길을 가다가 맹인이 힘이 빠져 쓰러지면서 두사람 모두 도랑에 쳐박혀 죽게 되었습니다.

우리도 마찬가지 입니다. 똑똑하고 능력있다고 베풀지 않고 혼자만 배를 채우다 보면 앉은뱅이의 실수를 할수가 있습니다.

우리도 균형을 잃으면 공멸 할수 있습니다.

식사 후,
적극적으로 밥값을 계산하는 이는 돈이 많아서 그런 것이 아니라 돈보다 관계를 더 중히 생각하기 때문이고

일할 때,
주도적으로 하는 이는..
바보스러워서 그런 게 아니라..
책임이라는 것을 알기 때문이고..

다툰 후,
먼저 사과하는 이는..
잘못해서 그러는게 아니라
당신을 아끼기 때문입니다..

늘,
나를 도와주려는 이는 빚진 게 있어서
그런 게 아니라 진정한 친구로 생각하기
때문이며..

늘,
카톡이나 안부를 보내주는  이는 한가하고
할 일이 없어서 그러는 게 아니라
마음 속에 늘 당신을 두고 있기 때문 입니다...
  0
5000
FILE #1 .
FILE #2 .
FILE #3 .
FILE #4 .
FILE #5 .
FILE #6 .
FILE #7 .
FILE #8 .
FILE #9 .
FILE #10 .
윗글 우리 어렸을 때 시골의 풍경들
아래글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이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동창연락처 미확인 명단 [16]+6 관리자 2010/11/02 4875
재경 동창회 회칙 박세흥 2012/03/31 5673
703 대영 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인생, 쉽게 삽시다) 박세흥 2020/07/24 17
702 4가지 얘기 박세흥 2020/07/18 13
701 엄마와 아들 및 칭찬을 들은 이유 얘기 박세흥 2020/07/18 9
700 엽기 여학생 및 기발한 아이디어 얘기 박세흥 2020/07/18 9
699 약국에서 파는 우산 및 한 남자의 재치 얘기 박세흥 2020/07/18 9
698 염라대왕의 실수 및 밤에 하는 노동 얘기 박세흥 2020/07/18 6
697 국어시간 및 아내의 반격 얘기 박세흥 2020/07/18 5
696 아프리카 미인들 박세흥 2020/06/01 31
695 큰 것들의 모음 박세흥 2020/04/30 67
694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장수시대의 새로운 현상 ) 박세흥 2020/03/31 89
693 조상숙 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삶의 역설) 박세흥 2020/03/27 99
692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긍정의 힘 ) 박세흥 2020/03/08 114
691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암 예방 ) 박세흥 2020/02/27 116
690 세상에서 가장 신비한 꽃들 박세흥 2020/02/26 113
689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영화감상하기 ) 박세흥 2020/02/17 127
688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좋은 글과 영상 ) 박세흥 2020/02/10 126
687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덕목 ) 박세흥 2020/01/19 153
686 우리 어렸을 때 시골의 풍경들 박세흥 2020/01/10 183
685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배려와 균형 ) 박세흥 2020/01/08 165
684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이 세상에서 제일 중요한 사람) 박세흥 2020/01/08 152
683 2가지 얘기 박세흥 2020/01/06 182
682 의미있는 두가지 얘기 박세흥 2019/12/18 245
681 동영친구가 카톡으로 보낸 글(좋은 친구) 박세흥 2019/12/15 183
12345678910,,,29
홍성초등학교 남57회,여48회 동창회
관리자 이택구, tg545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