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사 바로가기
사진갤러리
   

비번분실
  홍성초등 남57,여48회
커뮤니티


재향회장  유병천
  010-3481-0216
재향총무  최동영
   010-9292-9322

재경회장  박세흥
  010-4384-6011
재경총무  강현자
  010-4606-8971
두레마을 김진홍 목사의 북한에서 농장 운영 경험 이야기
커뮤니티
자유게시판
 
작성자 박세흥        
작성일 2023/07/14
ㆍ조회: 114  
두레마을 김진홍 목사의 북한에서 농장 운영 경험 이야기
북한에서 농장운영 2023-06-20

평양의 지시를 지방에서 받아들이지 않을 수 없을 것임을 아는지라 섭섭하지만 조용히 물러나겠다 하였더니 시 인민위원장이 미안하고 섭섭하다며 점심 식사를 대접하겠다 하여 단고기 집으로 초대하였습니다. 북에서는 개고기를 단고기라 합니다. 그런데 그 단고기가 냉장고에 보관되어 있었는데 전기가 수시로 나갔다 들어왔다 하니까 전기가 나갔을 때는 고기가 녹고 전기가 다시 들어오면 다시 얼고를 몇 차례 되풀이하게 되어 변질이 되었습니다.

그걸 모르고 귀한 손님 잘 대접한다고 대접 받았는데 그날 밤에 죽을 고비를 넘기게 되었습니다. 아래로 위로 토하고 말 그대로 사경을 헤매게 되었습니다. 사람이 이렇게 죽는 게로구나 하는 생각이 들어 두 손 모아 기도드렸습니다.

〈하나님 도와주십시오. 내가 개고기 먹다가 죽으면 순교도 아니고 어떻게 됩니까? 살아서 귀국하여 해야 할 일 하고 싶습니다. 제발 죽지 않게 손써 주십시오.〉

이렇게 기도드리고 있는데 소식을 들은 담당과 시 사람들이 오더니 나의 심각한 사정을 보고는 나를 들것에 눕히고는 보건소 비슷한 곳으로 데려 갔습니다. 그곳에서 정말 놀랐습니다. 옆방에서 맹장염 수술을 하는데 마취약이 없으니까 생배를 째는데 아프다고 소리를 질러 병원이 아니라 수라장이었습니다.

의사와 간호사가 한밤중에 동원되어 나를 치료한답시고 링겔 주사를 놓으려 하는데 링겔 병이 맥주병 같은 병에 노끈으로 묶은 병으로 주사를 놓으려 하기에 내가 소름이 끼치면서 저걸 맞다가 잘못되면 죽을 것 같은 생각이 들어 제지시키고 차를 대절하여 중국 연길로 나왔습니다.
연길병원 응급실에 입원하여 치료 받고 회복되었습니다.

나는 지금도 북한 동포들을 생각하면 밤잠을 설치는 날들이 있습니다. 그들도 우리와 꼭 같은 사람들인데 체제를 잘못 만나 치료 한 번 제대로 받지 못하고 죽어갑니다. 식량이 없어 지금 아사자들이 속출하고 있습니다. 그런데 김정은은 미사일을 연방 쏘아 올리고 핵무기 만드는데 예산을 쏟아 붓고 있습니다. 그 핵무기는 사용하지도 못할 무기입니다. 그걸 쓰는 날이면 김정은과 그 정권은 지구상에서 사라지게 됩니다.

1960년에는 남한의 국민 소득이 78 달러였고 북한은 242 달러였습니다. 그 시절까지는 북한이 남한보다 3배 더 잘 살았습니다. 그러나 그 후로 소득이 역전하여 지금은 남한 경제력과 국력이 북한에 비하여 60배가 넘습니다. 통일에 대하여 북한 돕기에 대하여 이러쿵저러쿵 말들이 많지만 길은 오로지 한 길입니다. 김정은 정권 무너뜨리고 민주 통일하는 길입니다. 그날이 가까이 오고 있음을 나는 확신합니다.

  0
5000
FILE #1 .
FILE #2 .
FILE #3 .
FILE #4 .
FILE #5 .
FILE #6 .
FILE #7 .
FILE #8 .
FILE #9 .
FILE #10 .
윗글 재미교포가 조국 한국 방문기(만화)
아래글 어느 초등학교 선생님 이야기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동창연락처 미확인 명단 [16]+6 관리자 2010/11/02 5871
재경 동창회 회칙 박세흥 2012/03/31 9374
731 조상숙 친구가 단톡방에 올린 재밌는 동영상 박세흥 2023/12/06 4
730 모정택 친구가 단톡방에 올린 글(벗은 좀 잘못해도 벗이다) 박세흥 2023/12/06 3
729 황길순 친구가 보낸 아리랑호의 백두산 사진 박세흥 2023/12/02 18
728 홍성군민체육대회 박세흥 2023/12/02 19
727 재미교포가 조국 한국 방문기(만화) 박세흥 2023/11/20 44
726 두레마을 김진홍 목사의 북한에서 농장 운영 경험 이야기 박세흥 2023/07/14 114
725 어느 초등학교 선생님 이야기 박세흥 2023/06/03 173
724 행복하게 사는 비결 [1] 박세흥 2023/04/26 186
723 여행갑시다 동문들이여 김복동 2023/04/26 167
722 추억 김복동 2023/03/30 195
721 어릴적 과거로 여행 박세흥 2023/03/09 198
720 1925년 독일신부가 촬영한 한국의 모습 박세흥 2023/01/23 218
719 고마운 분에게 드리는 글 박세흥 2022/12/18 276
718 2022년 재경홍성초교 5748동창 송년회 알림 박세흥 2022/12/05 237
717 홍성의 옛거리 사진 박세흥 2022/11/19 240
716 홍성 월산 정상에서 찍은 사진 박세흥 2022/11/19 225
715 홍성 읍성안 국화전시회(2022년 11월 2일) 박세흥 2022/11/19 207
714 미국 나사에서 쏜 화성탐사 착륙장면 박세흥 2022/07/01 583
713 박상기 친구가 단통방에 보낸 글(백년 친구) 박세흥 2022/06/30 372
712 조혜숙 친구가 단톡방에 보낸 글(통계청 우리나라 인구) 박세흥 2022/06/30 512
711 박상기 친구가 단톡방에 보낸 글(동숙의 노래) 박세흥 2022/03/24 381
710 홍영표 친구가 단톡방에 보낸 글(인간사) 박세흥 2022/03/24 329
709 주례비용 김복동 2021/12/25 443
12345678910,,,30
홍성초등학교 남57회,여48회 동창회
관리자 이택구, tg5457@naver.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