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년사 바로가기
사진갤러리
   

비번분실
  홍성초등 남57,여48회
커뮤니티


재향회장  유병천
  010-3481-0216
재향총무  최동영
   010-9292-9322

재경회장  박세흥
  010-4384-6011
재경총무  강현자
  010-4606-8971
서울사는 친구들
커뮤니티
우리글방
 
작성자 손경옥
작성일 2011/10/24
ㆍ조회: 3530  
서울사는 친구들
쫌  부럽네
서울시민  이목 집중
시장 보궐 선거
투표권 없는  나도
촉각 세워 지고   아주
흥미 진진  하네
구경꾼이라   더  볼만 하다
느끼나  !!   다른때완 달리
관심은 대단한듯 한데  
누구 하나  입밖ㅇ 로
이타 저타  누구 찍어야
나라가  어떻타   말들  없어
충청도 사람들이  많이와  사나  ㅋ...
친구들  누구  찍는겨?????
이름아이콘 박세흥
2011-10-24 20:29
나도 경기도 사람이라 구경꾼이야. 원숭이는 대체로 젊탱이가 좋아하고 경원이는 노털들이 좋아한다네.
   
이름아이콘 이택구
2011-10-24 21:55
오 !뭐시깽이 같은 사람은 다시는 뽑지 말아야 ......
   
이름아이콘 이택구
2011-10-25 19:09
"정치성" 글 올릴때 참고하세요!!
(경향신문10월25일 기사임)
일반“우린 나경원 남편이 두렵다”…고발당한 네티즌의 한숨디지털뉴스팀 박용하 기자

수원에 사는 김모씨(여)는 지난 17일 오전 수원지검으로부터 한 통의 전화를 받았다. “인터넷에 나경원 서울시장 후보의 비방글을 올렸는가”란 문의 전화였다. 그는 “비방이 아니라 있는 사실을 비판했다. 정식으로 출석 요구를 하라”고 답했다.

문제가 된 건 김씨가 여가시간마다 인터넷 토론방에 올린 글들이었다. 그는 몇년전부터 필명 ‘멍멍’으로 한 포털사이트 토론방에 여당과 정부를 비판하는 내용의 글들을 올린 바 있다. 이번 서울시장 재보궐선거가 다가오면서는 여당 소속으로 출마한 나 후보에 대한 비판글을 다수 적기도 했다.

하지만 김씨는 자신의 글에 특별히 문제의 소지는 없다고 말했다. 김씨는 18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당시 내가 올린 글들은 언론에 이미 기사화된 나경원 후보의 친일환수법 반대·미디어법 대리투표·저작권 침해·자위대 참석과 관련된 글이었다”며 “이 중에는 아예 기사째 퍼온 것도 있었고, ‘나갱원’ 같은 표현은 있었지만 욕은 쓰지 않았다. 국민으로서 허위도 아닌 사실을 쓴 것이 선거법에 어긋나는지 묻고 싶다”고 전했다.

억울함을 느낀 김씨는 문제가 불거진 뒤 자신의 사연을 자주 가는 토론방과 SNS, 언론을 통해 알렸다. 그의 사연이 알려지자 민주당은 그를 초청해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기도 했다.

하지만 김씨는 아직도 자신에게 닥친 일이 마음의 짐이다. 그는 “말로만 듣만 ‘네티즌 탄압’을 내가 당한다고 생각하니 겁이 났다”며 “이번 일로 내 자신이 많이 위축됐고 경찰이 집에 찾아오기도 해 가족도 상처를 입었다”고 전했다. 또 “게다가 만약 벌금을 물면 그것도 문제다. 월세내며 사는 나같은 서민에게는 벌금 40만원도 만만치 않은 돈”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김씨는 이날 시사 팟캐스트 ‘나는 꼼수다’에서 나 후보 남편의 ‘기소청탁’ 의혹이 제기되자 “이것이 사실이라면 나 후보 문제로 고발당한 나같은 이들에겐 매우 두려운 일”이라고 전했다.

그는 “판사가 어떻게 검찰까지 좌지우지하는가. 그렇게 되면 1인이 법을 마음대로 휘두르는 셈”이라며 “그러면 나같이 힘없는 서민들은 죄가 없어도 죄인이 된다. 국민들이 과연 법을 신뢰할 수 있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김씨는 “일례로 나에 대한 고발 사건이 굉장히 빠르게 진행되는 것 같다는 느낌을 받았다”며 “혹시 나도 기소청탁으로 피해를 입는 건 아닌가 하는 불안감이 들기도 했다”고 전했다.

일련의 사건으로 위축감을 느낀 김씨지만 그래도 아직까지 사회비판에 대한 열의를 잃은 것은 아니다. 그는 “국민 한사람으로서 정치인에게 쓴 소리도 못하면 누가 하겠는가”라며 “최근 SNS 등에 대한 정부의 검열 강화는 국민에게 재갈을 물리는 것이다. 나쁜 짓을 하든 뭘하든 윗분들의 마음대로 하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정치인에 대한 비판은 국민의 권리라고 말하고 싶다”며 “누구든지 법을 어기거나 부당한 행동을 한 이에게 쓴소리를 할 수 있도록 싸우고 싶다”고 말했다.

김씨는 마지막으로 ‘방관자적 태도’를 경계해야 한다고 전했다. 그는 “이제는 ‘나도 피해자가 될 수 있겠구나’라고 누구나 생각해야 할 것”이라며 “진실을 말할 수 없는 대한민국이 됐다는 것이 아쉽다. ‘진실은 승리할 수 있다’란 말을 후손들에게 해줄 수 있는 나라가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0
3000
FILE #1 .
FILE #2 .
FILE #3 .
FILE #4 .
FILE #5 .
FILE #6 .
FILE #7 .
FILE #8 .
FILE #9 .
FILE #10 .
윗글 생활의 지혜 모음
아래글 청계산에 올랏드라/증보 수정판
글작성시 "글쓰기할때 참고사항(수정)"을 읽어보세요.
번호 글 제 목 작성자 작성일 조회
237 전 세계를 감동시킨 수잔보일 [1] 박세흥 2012/03/17 2252
236 어느해 봄날 [1]+1 최동재 2012/03/11 2105
235 재밌는 품바 [2] 박세흥 2012/03/09 1952
234 인생 어떻게 살아야하나? [3]+2 박세흥 2012/02/22 3026
233 유머 맞춰보세요. [1] 박세흥 2012/02/11 2176
232 신 강간죄 [2] 박세흥 2012/02/11 2758
231 기 념 [5]+6 최동재 2012/01/31 3532
230 친구들 새해복많이받으슈 건강허구유 [5] 이순만 2012/01/30 3427
229 우리 미소천사 [4]+3 조혜숙 2012/01/26 3718
228 이제야 말할수 있다 [5]+1 이택구 2012/01/20 3479
227 성조시집 [4] 이택구 2012/01/14 3787
226 재미있는 사진 [2] 박세흥 2012/01/11 3655
225 2011년 우리들모음 [3]+1 이택구 2012/01/06 3525
224 새해의 노래 : 새해 복많이 받으세요! [2]+1 이택구 2011/12/29 3298
223 김병관 2002년 북한방문기 박세흥 2011/12/25 3445
222 콜라겐이 많은 음식 [1] 박세흥 2011/12/14 3320
221 남 수련 [3]+2 최동재 2011/11/30 3604
220 초겨울 [6]+7 조혜숙 2011/11/30 3363
219 오빠를 믿지마라. [3]+1 박세흥 2011/11/19 3385
218 어느 어머니의 이야기 [2]+2 박세흥 2011/11/09 3446
217 생활의 지혜 모음 박세흥 2011/11/06 3403
216 서울사는 친구들 [3] 손경옥 2011/10/24 3530
215 청계산에 올랏드라/증보 수정판 [2]+1 최동재 2011/10/22 3194
214 홍영표 회장에게 감사 드립니다 [3]+1 조혜숙 2011/10/10 3472
213 스티븐 잡스 사망 [3]+1 이택구 2011/10/06 3502
12345678910,,,19
홍성초등학교 남57회,여48회 동창회
관리자 이택구, tg5457@naver.com